충무공이순신

선박(유람선)을 타고 통영 한산도 임진왜란 승첩지 탐방 및 남해안 절경을 찾아서----

HOME > 충무공이순신 > 한산해전

한산해전

주변현황

전투명 일시 장소 전과
한산대첩 1592. 07. 08 통영시 한산도 일대 73척 중 59척 격파, 와키자키 야스하루 중상 도주
(한바다에서 일전, 호남진출 봉쇄, 임란 승리의 전기 마련)

전투개요

육전에서 일방적인 승리를 거두며 파죽지세로 보였던 왜군들은 잇달아 들리는 수군의 패배를 듣고 당황하였다.
때문에 풍신수길은 조선 함대를 격멸하라는 명령을 내렸고, 와키자키 야스하루와 구기 요시타가, 카토 요시아키 등이 남하하여 수군을 정비하고 새로운 근선과 수근을 본국에 용청하였다.

1592년 7월 5일 이순신·이억기 함대는 작전회의를 가졌으며, 7월 6일 아침 일찍 전라좌·우도 수군은 거북선 3척을 포함하여 58척의 함대를 이끌고 노량으로 이동하여 경상우수사 원균이 거느린 7척과 합류하였다. 이순신·이억기·원균 등 수사 세 사람은 만나 합동작전에 따른 기본 전략을 정하 후 창신도에 도착하여 밤을 지냈다.

조선 수군은 7월 8일 이른 아침, 당포를 출항하여 왜수군이 정박하고 있는 견내량으로 향하였따. 이순신은 미리 배를 보내 왜선의 수와 그 근처의 지형을 상세히 관찰했다. 정탐한 보고에 의하면 적의 함대는 대선 36척, 중선 24척, 소선 13척 등 모두 73척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하지만 견내량은 지형이 좁고 또 암초가 많아서 판옥선과 같은 큰 배의 활동이 자유롭지 못했다. 그래서 큰 전선들이 활동하기 쉽도록 한산도와 미륵도 사이의 넓은 바다로 유인하기로 하였다.

왜선을 끌어내기 위하여 그는 주력 함대를 한산도 쪽으로 이동하게 하고, 판옥선 5, 6척으로 적진에 투입시켰다. 왜 수군은 이를 보고 일제히 돛을 달고 공격을 하며 나왔따. 이순신은 판옥선을 주력 함대가 있는 곳으로 슬슬 퇴각하도록 명령했다. 예상했던 계획대로 왜선들은 기세가 올라 총을쏘며 퇴각하는 판옥선을 추격했따. 이순신은 후퇴하는 척하며 왜선과의 접전을 조절할 수 있도록주의 깊게 각 전선의 속력을 조절했으며, 왜선들은 사기충천하여 앞뒤를 가리지 않고 따라나왔다.
양 함대의 전선들이 한산도 앞 바다에 이르렀을 때였다. 이순신은 북을 치며 새로운 명령을 내렸다.

※ 출처 : (사)21세기 이순신연구회